ID  PW    쪽지함쇼핑카트



Video

한국영화

그들도 우리처럼  (1990)
중고비디오


판매가격 : 15,000원
준비기간 : 2~3일
발송지: 부산

Product Details
감독: 박광수
주연: 박중훈,문성근,심혜진,김민희

오디오: 스테레오
발매일: 1991-09-24
제작사: 영성
화면비율: 1.33:1
케이스: 플라스틱

이시대, 우리들의 치열한 삶의 이야기!


Synopsis
온퉁 검기만 한 탄광촌의 겨울. 방황과 혼돈의 80년대를 시위 주동 혐의로 도피 중인 대학생 기영이 기영이라는 가명으로 폐광의 위기에 놓인 탄광촌에 숨어들어와 간신히 연탄 공장 잡역부로 취직한다. 외국의 값싼 원탄 수입 정책으로 대부분이 폐광의 위기에 놓여 광부들이 살길을 찾아 다른 도시로 빠져나가 일손이 딸림에도 불구하고 외지에서 온 신원미상의 불순세력에 대한 경계를 남달리 심하다. 광부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기영은 간신히 연탄공장 잡역무 자리를 구해 오랜 수배로 지친 몸을 숨긴다. 미래를 잃어버린 듯 살아가는 연탄 공장의 여러 노동자들의 초라한 현실은 기영이 도피하려던 현실이 아니라 해결하려던 현실이기 때문에 그리 낮설지 않았다. 다만 수배자라는 제약 때문에 침묵으로 그들과 대화할 뿐이다. 그러나 이 잡역부를 쥐고 흔드는 연탄공장 사장의 외아들 이성질과 탄광촌 다방에서 자신의 시간과 몸을 티켓으로 팔아 살아가는 송영숙의 만남은 김기영의 운명을 크게 뒤바꿔 놓는다. 이 지역의 부를 쥐고 있는 연탄 공장 사장의 외아들 성철은 그곳 다방과 술집의 폭군으로 군림하고 있다. 그는 기영에게 뜻모를 호감을 보인다. 한편 다방에서 몸을 팔아 살아가는 영숙은 기영의 인간성에 매료되어 사랑하게 되고 사랑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티켓파는 일은 그만 둔다. 노동자들의 파업 조짐이 어두움을 더해가는 중에도 이들의 사랑은 변함없이 무르익는다. 그런데 생모의 죽음을 전해들은 성철이 그동안 사랑한 영숙에게 폭행을 가한다. 이를 말리던 기영이 싸움에 말려들고, 그를 주목하던 형사에게 잡혀가, 고문을 당하지만 무혐의로 풀려난다. 그러나 신분이 발각되어 또 다른 도피처로 떠나야 하는 기영, 영숙도 그와 함께 탄광촌을 떠나기로 하고 짐을 가지러 다방으로 향한다.





20자평
로그인 후 20자평을 남길 수 있습니다.
영화정보
국가 : 한국
언어 : 한국어
장르 : 드라마
시간 : 100분
등급 : 18세관람가

작품성   (7/10)
네티즌   (10/10)
[2명]   

출연 : 문성근, 심혜진, 박중훈
감독 : 박광수
각본 :
촬영 : 유영길


네티즌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