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쪽지함쇼핑카트




Imitation of Life


<조디악> 집요한 살인의 추억 :::


양유창 | 2014년 05월 05일
조회 2821


당신이 데이빗 핀처의 팬이고, 범인을 차근차근 추적해가는 심리극을 좋아한다면 <조디악>을 꼭 봐야합니다. 이 영화는 스릴러라기보다는 범죄추리극입니다.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이 누구인지 2시간 40분 동안 집요하고 끈질기게 물고 늘어지는데 영화는 '미국판 <살인의 추억>'이라는 별명처럼 아직까지 해결되지 않은 이 사건이 사건을 추적해온 세 남자의 인생을 어떻게 바꿔놓았는지 보여줍니다.



1968년부터 1969년 사이 샌프란시스코, 솔라노, 발레이오, 나파. 네 곳에서 살인사건이 벌어집니다. 범인은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신문사로 편지를 보내 자신은 '조디악'이며 자신이 범인이라고 주장합니다. 그리고 동봉한 암호를 신문 1면에 싣지 않으면 12명을 더 죽이겠다고 말합니다. 신문사의 삽화가 로버트 그레이스미스(제이크 질렌할), 취재기자 폴 에이버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그리고 샌프란시스코 경찰관 데이빗 토스키(마크 러팔로)는 각각 자신의 방식으로 이 사건을 쫓습니다. 취재기자과 경찰은 직업이니 알겠는데 삽화가는 왜냐고요? 호기심 때문입니다. 평소에 암호해독에 관심이 많던 그는 신문사로 보내온 범인의 편지에 이끌려 그 이후 평생을 조디악의 정체를 캐내는데 바칩니다. 이 영화 역시 그가 펴낸 두 권의 책에 기초해 만들어졌습니다.



미해결 연쇄살인사건이라는 점에서, 심증은 있는데 물증이 없어 용의자를 눈앞에서 풀어줬다는 점에서 <조디악>과 <살인의 추억>은 닮았습니다. 그러나 <살인의 추억>이 사건의 재현과 수사과정에서의 전근대성을 강조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면 <조디악>은 마치 다큐멘터리처럼 당시 범인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있었던 일들을 하나씩 늘어놓습니다. 누가 용의선상에 오르고 어떤 이유로 제외됐는지, 방송국에 어떤 장난전화가 걸려왔는지, 스쿨버스를 탄 어린 학생들을 죽이겠다는 협박에 시민들은 얼마나 불안해했는지, 신문은 조디악 킬러를 어떻게 유명하게 만들었는지, 각 지역 경찰은 왜 공조하지 않았는지 등 영화는 그들을 비판하기보다는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담담하게 묘사하는 쪽을 택합니다. 그 과정에서 에이버리는 조디악 킬러의 표적이 됐다가 술과 마약에 빠져 은퇴하고, 토스키는 편지 위조 의혹이라는 불명예를 떠안고, 그레이스미스는 가정이 파탄납니다.

유력한 용의자였던 아서 리 밀러(존 캐롤 린치)는 필체감정이 맞지 않아 풀려나고, 두번째 용의자 릭 역시 증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1969년에 시작한 영화는 며칠 후, 몇달 후, 몇년 후 이렇게 차근차근 시간을 늘려가며 1991년까지 진행해 오는데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 놀라운 일이 벌어집니다. 당시 살인사건의 생존자인 마고가 유력한 용의자였던 리의 사진을 보고 범인으로 지목한 것이죠. 애초 22년 전에도 마고는 그 남자를 범인으로 지목했었지만 리는 필체감정을 통과하지 못해 증거가 인정되지 않았었습니다. 1991년에 경찰은 DNA 검사를 했지만 수사회의 소집 전날 리가 심장마비로 죽어버려 사건은 영구미제로 남게 됩니다. DNA 검사는 1986년 화성연쇄살인사건을 그린 <살인의 추억>에서 김상경이 미국으로 샘플까지 보내가며 꼭 하고 싶어했던 절차였죠. <살인의 추억>에서 DNA 검사 결과 범인이 아니라고 판명났던 것처럼 <조디악> 역시 자막으로 DNA 검사 결과 리의 DNA와 일치하지 않았다는 결론을 알려줍니다.



조디악 사건은 영화 속 영화로 등장하는 <더티 해리>의 모티프가 될 정도로 당시 미국 전역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사건입니다. 잭 더 리퍼 이후 언론에 직접 편지를 보내 자신이 범인이라고 밝힌 연쇄살인범은 처음이었다고 하는군요. 데이빗 핀처는 <쎄븐>을 만들 때도 조디악 사건을 참조했었는데 <조디악>으로 이 사건을 제대로 고증해냈습니다.

긴 러닝타임과 범인이 잡히지 않는 엔딩, 수많은 인물이 복잡하게 얽힌 관계, 그리고 요즘영화 답지 않게 스피디 하지 않은 편집 등으로 인해 <조디악>은 개봉 당시 관객들의 선택을 받지는 못했습니다. 6천만 달러의 제작비를 들였지만 3천3백만 달러 정도의 수입을 거뒀을 뿐이죠. 그러나 단언컨대 <조디악>은 데이빗 핀처의 최고 작품으로 꼽을 만한 영화입니다.






양유창
마음으로부터 그림을 그립니다. 무의식으로부터 시를 씁니다.
비밀스럽게 여행을 떠납니다.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노래를 부릅니다.
운명과 미래를 혼동하지 않습니다.
무심코 떨어뜨린 책갈피에서 21세기가 느껴집니다. 그곳은 슬픈 신세계입니다.
이별이란 말은 너무 슬퍼 '별리'라고 말합니다.

BLOG: rayspace.tistory.com

 양유창 님의 다른 기사 보기 >><< 양유창 님과의 대화 


Readers' Comments


내 의견 쓰기


More Articles to Explore

 

<10분> 숨을 곳이 없다 (2014/05/18)
<리스본행 야간열차> 혁명으로 가는 편도 티켓 (2014/05/14)
<조디악> 집요한 살인의 추억 (2014/05/05)
<최후의 수호자> 40년 전의 설국열차 (2014/05/03)
<수상한 그녀> 할머니는 괴로워 (2014/05/01)

  기사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