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쪽지함쇼핑카트


영화들
영화인들
영화회사들
인기순위
영화인 사진
영화/비디오 검색
아이덴티티 (2003, Identity)
미국 / 영어 / 미스테리, 스릴러, 공포, 범죄 / 87분 2003년 10월 31일 개봉


출연: 존 쿠삭, 레이 리오타, 아만다 피트
감독: 제임스 맨골드
각본: 마이클 쿠니
촬영: 페던 파파마이클
제작: 콜럼비아픽처스, Konrad Pictures
배급: 콜럼비아트라이스타

공식 홈페이지  
팬 리스트 보기  
네티즌 리뷰 쓰기
[만족지수]80%

작품성  (7/10)
대중성  (6/10)
네티즌  (8/10)
[22명]  





전세계 언론의 호평, 제작비의 5배 수익을 거둔 흥행돌풍

[아이덴티티]의 흥행돌풍은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아이덴티티]의 잘 짜여진 시나리오와 같았다. 이미 2주째 흥행 1위로 그 위용을 과시하고 있는 [성질 죽이기]를 [아이덴티티]가 단숨에 무너뜨릴 것이라 생각한 사람은 없었다. 그러나 그 벽을 훌쩍 뛰어넘으며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 1위는 물론이며 총제작비까지 단숨에 거둬드리는 놀라운 흥행을 선보였다. 수많은 평론가들조차 '후반부 모든 것을 처음으로 뒤집는 희귀한 퍼즐', '전형적인 공식의 다른 영화와 달리 교묘하면서 영리한 트릭으로 쿨한 결말', '놀라움으로 가득한 재기 발랄한 퍼즐 박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을 정도. 제임스 맨골드 감독의 빈틈없는 연출력, 치밀하게 짜 맞춰진 깊이 있는 시나리오, [스크림] 시리즈를 제작했던 캐시 콘래드까지 3박자를 모두 갖춘 [아이덴티티]. 국내개봉, 10월31일 또 한번 세상을 놀라게 할 것이다.

영악하고 정교한 시나리오.예측하는 순간 무너진다!

세계 추리소설 중 가장 완벽한 작품으로 꼽히는 애거서 크리스티의 추리소설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를 모티브로 한 [아이덴티티]는 그 규모와 캐릭터들의 깊이를 더 추가시켜 영화의 재미와 함께 끊임없는 긴장감을 유발시킨다. 폭풍우로 완벽하게 고립된 모텔, 어딘가 모르게 비밀을 숨기고 있는 사람들... 한정된 장소 ,한정된 시간동안 전혀 다른 10명의 사람들을 모아놓아 전혀 다른 방향으로 이야기를 뒤틀고, 각 캐릭터마다 감추고 있는 비밀을 두어 서로 얽히게 하는 정교함을 선보인다. 살인이 계속될수록 관객들은 새로운 추리를 진행시켜 나가지만, 이 추리 역시 감독이 만들어 놓은 거대한 트릭의 사슬에 불과하다. 처음부터 끝까지 도무지 있을 수 없는 것 같은 일을 늘어놓지만, 영화 후반부 밝혀지는 거대한 스토리는 모든 것을 완벽하게 채운다.

[식스센스] 이후 더 이상 충격은 없었다. 그러나...

[유주얼 서스펙트], [식스센스], [디아더스]로 이어지는 반전 스릴러의 명작. 이후에도 많은 영화들이 충격적 반전을 외쳤지만 관객과 평단을 만족시키는 영화는 없었다. 그러나 [아이덴티티]는 분명 다르다. 아니 그 이상이다. [아이덴티티]는 라스트 5분의 충격으로는 만족하지 못하듯 마지막 3분의 1부터 영화를 처음으로 모두 뒤집어 놓는 영리함을 선보인다. 또한 계속되는 반전의 연속은 머리가 텅 비어버리는 것 같은 아찔한 충격을 선사한다. 영화에 출연한 존 쿠삭 조차 '이렇게 잘 짜여진 시나리오를 만난 것은 처음이다.'라며 그 놀라움을 표시했다. 사건에 사건이 얽히면서 예상치 못하는 방향으로 치닫는 [아이덴티티]는 후반부 진실의 거대한 퍼즐이 완벽하게 맞춰지는 순간, 관객들을 다시 한번 충격에 휩싸이게 만든다.

공포는 영화가 끝나는 순간 새롭게 시작된다!

왜 그들은 그곳에 모였는가 ? 그들의 공통점은 무엇이었는가 ? 그들은 어떤 거짓말을 하고 있는가 ? 범인은 누구인가 ? 등의 궁금증이 풀린 후 극장을 떠난 관객이라면 관람 후 또 한번 머리카락이 곤두서는 아찔한 공포에 빠지게 된다. 그것은 너무나 완벽하고 정교한 퍼즐 때문이다. 왜 그 인물은 그곳에서 그 대사를 했는지 왜 그런 행동을 보였는지 무의식적으로 넘어가던 대사 한 줄, 행동 하나하나가 모두 연결고리를 갖고있는 것. 미국 개봉 시에도 커뮤니티를 통해 영화에 대한 토론이 활발히 벌어졌으며 한번 더 관람하는 관객들이 많았다고 한다. 단순히 놓여진 상황의 반전이 아닌 영화 한편 전체로 뒷통수를 치는 영화 [아이덴티티]. 그리고 더욱 놀라운 것은 이미 많은 힌트들이 영화 전반에 펼쳐져 있다는 것. 한 장면도 놓치지 말 것. 단서는 우연한 곳에서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빗길의 잇달은 사고, 모텔 안에 고립된 11명의 사람들

폭풍우가 몰아치는 어느 밤… 네바다 주의 사막에 위치한 외딴 모텔에 10명의 사람들이 모여든다. 리무진 운전사와 그가 태우고 가던 여배우, 경찰과 그가 호송하던 살인범, 라스베이거스 매춘부와 신혼부부, 신경질적인 모텔 주인까지 포함한 총 11명. 사나운 폭풍우로 길은 사방이 막혀버리고 사람들은 어둠과 폭우가 걷히기를 기다리지만 연락이 두절된 호텔에 갇힌 이들은 하나 둘씩 살해당하기 시작한다.

아무도 믿지마라! 그것이 너 자신이라도...

죽음으로 시작된 살인의 그림자는 그들을 극도의 공포로 몰아간다. 현장에 남겨진 것이라곤 모텔 룸 넘버 10이 적힌 열쇠뿐… 연이은 죽음의 현장에는 9,8,7.. 카운트 다운을 알리는 열쇠만이 남아 끝나지 않은 살인을 예고하다. 서로가 서로를 의심하는 가운데 모두가 기억하기 싫은 비밀이 서서히 베일을 벗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