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쪽지함쇼핑카트


영화들
영화인들
영화회사들
인기순위
영화인 사진
영화/비디오 검색
폰 부스 (2002, Phone Booth)
미국 / 영어 / 드라마, 스릴러 / 81분 12세관람가 / 2003년 06월 13일 개봉


출연: 콜린 파렐, 키퍼 서덜랜드, 포레스트 휘태커
감독: 조엘 슈마허
각본: 래리 코헨
촬영: 매튜 리바티크
제작: Fox 2000 Pictures, Zucker/Netter
배급: 20세기폭스 코리아
홍보: 금강기획

공식 홈페이지  
팬 리스트 보기  
예고편  네티즌 리뷰 쓰기비디오 구입하기
[만족지수]82%

작품성  (6/10)
대중성  (6/10)
네티즌  (8/10)
[21명]  



<폰 부스> 그 배짱에 경배를 (8/10)

글: 윤현호
2003년 06월 21일

조회: 3262

승승장구 매니저 스투(콜린 파렐). 이 남자, 된통 걸렸습니다. 내일 철거 예정인 낡은 전화박스에 갇혀 있거든요. 이해가 안 간다면 건물 어딘 가에서 저격용 라이플 소총으로 조준하고 있는 남자가 있다는 사실을 알려 드리죠. 스투가 수화기를 내려놓는 손쉬운 행동만큼이나 저격범이 방아쇠를 당기는 일도 간편한 일입니다. 그런데, 왜 하필 스투죠?

그 배짱에 경배를

스스로 올가미를 목에 거는 영화들이 있습니다. 형식과 내용이라는 짐을 다 벗어 던지려는 영화들과 달리 이들은 일렬로 숫자를 메기며 조건을 제시합니다. 리얼 타임과 런닝 타임이 동일할 것, 범인의 정체는 목소리만 남길 것, (가장 중요한) 단지 전화박스가 영화의 무대여야 할 것. 자기가 건 올가미 때문에 숨이 막힐게 뻔한데도 기인열전의 스타가 되기 위해 한바탕 묘기를 보여 줍니다. 목표가 실현 불가능하면 할수록 관객의 박수도 그만큼 크게 나오겠죠.

인물, 사건, 갈등이 모두 비좁은 공간에 갇혀 있지만 이 친구의 공간활용 능력은 탁월합니다. 전화박스에서 벗어난 이야기로 시간을 채우는 요령도 부리지 않아요. <폰 부스>의 사정거리는 기껏해야 전화박스 반경 50m를 벗어나지 않습니다. 곁가지 사건이 끼어 들어서 시간을 축내지도 않구요. 영화는 단지 한 플롯만을 파고듭니다. 스튜가 어떻게 자기 죄를 뉘우칠 것인가? 왜 스튜가 걸려 들었는지, 저격을 하고 있는 녀석의 정체는 무엇인지 같은 플롯들은 아예 생력 해 버리거나 필요한 정보만 보여주고 재빠르게 넘어갑니다. 그렇다면 도대체 81분을 채운 건 다 뭐죠?

역시 <폰 부스>에서 팔 할을 차지하는 건 촬영입니다. 화면을 네 등분하는 분활화면, 네 대의 카메라가 동시에 돌아가면서 만드는 사건의 동시다발성, 단지 음성으로만 존재하는 악당의 위치. 그리고 '전화박스'라는 공간의 스타일리쉬함까지. 서스펜스를 극대화하고 플롯의 여백을 채우는 건 이러한 현란한 테크닉들입니다.

<폰 부스>가 보여주는 묘기에 박수를 쳐주고 싶습니다. 이제 두 명의 기인들, 각본을 쓴 래리 코헨조엘 슈마허 감독의 다음 묘기가 기대되는군요.


TIP

짐 캐리가 공연할 예정이었답니다. 스투를 맏기 엔 덜 약아 빠져 보이지 않나요? ㅡㅡ
히치콕과의 점심식사에서 나온 아이템이라고 하네요. 거참.. 밥 먹으면서 내놓은 아이템이 이 정도니...

ⓒ 기사의 저작권은 기자 혹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내 의견 쓰기



인간외면의 과대포장을 파헤친 영화 굿. (2003/11/08)
공중전화도 다시보자!!스릴만땅 날 애 (2003/11/08)
발상은 기발했지만 무언가 아쉬움이 남은영화... 개김성 (2003/06/26)
공간, 그리고 시간, 마지막 초점! 노정규 (2003/05/27)
전화박스라는 공간에서 벌어지는 독특한 스릴러영화~ 장 혁 (2003/05/12)




<폰 부스> 그 배짱에 경배를 - 윤현호 (2003/06/21)
<폰 부스> 감독의 독특한 시선과 어이없는 불찰 - 도망자 (2003/06/12)




감독의 독특한 시선과 어이없는 불찰 - 도망자 (2003/06/08)
<호>[폰 부스] 이런 뻥쟁이!! - 이익형 (2003/0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