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쪽지함쇼핑카트


영화들
영화인들
영화회사들
인기순위
영화인 사진
영화/비디오 검색
굿바이 뉴욕 굿모닝 내 사랑 (1991, City slickers)
미국 / 영어 / 드라마 / 118분 18세관람가 /


출연: 빌리 크리스탈, 다니엘 스턴, 잭 팔란스
감독: 존 언더우드
각본:
촬영:

네티즌 리뷰 쓰기비디오 구입하기

작품성  (0/10)
네티즌  (10/10)
[1명]  





각자 삶에 자신감을 잃고 있던 뉴욕인 네 사람이 거친 뉴 멕시코와 콜로라도로 이어지는 200마일의 험난한 소몰이 길을 통해 인생의 희망을 되찾는 내용. 빌리 크리스탈의 코믹한 연기가 돋보이며, 서부의 자연미와 대도시 뉴욕의 거리가 대비되어 장쾌한 영상미를 창조했다. 잭 펠런스가 64회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수상.

이 영화는 프랑스만 빼놓고 모든 곳에서 히트했는데, 프랑스어로 번역된 제목은 'Life, Love, Cows(삶, 사랑, 암소)'였다고 한다.

written by Hong, Sung-jin (홍성진)
from films




""인생은 짧고 청춘은 유한하다. 현실이 힘겨울 수록 삶은 열정적인 것이어야 한다""
미치 로빈스(Mitch Robbins: 빌리 크리스탈 분), 에드 나쉬(Ed Furillo: 브루노 커비 분), 필 버퀴스트(Phil Berquist: 다니엘 스턴 분)의 인생 철학이다. 장인의 도움으로 수퍼마켓을 경영하는 필은 경영권을 가진 아내 알렌(Arlene Berquist: 카라 탬버렐리 분)의 등살에 견디지 못한데다가 수퍼마켓 카운터 아가씨와 맺은 불륜의 관계가 탄로나자 이혼을 당한다. 한편 에드는 젊고 육감적인 모델과 얼마전에 결혼했으나 그녀와의 결혼 생활에 자신감을 잃게 된다. 항상 생활 속에 유모로 사는 미치, 그러나 그도 직장인 라디오 방송국에서 좌천되어 사표도 못내고 우울함은 깊어만 간다. 이런 현실에서 탈출하여 새롭게 인생을 시작하기 위하여 세 사람은 뉴멕시코로 2주일간의 자연 여행을 떠난다. 뉴 멕시코에서 콜로라도까지 200마일의 소몰이 길은 험난하기로 소문난 곳이지만, 뉴 멕시코에서 만난 베테랑 카우보이 컬리(Curly: 잭 팰런스 분)에게서 말타기, 밧줄던지기, 소몰이 기술을 배워 그들은 점차 자신감을 얻게 된다. 그런데 어느날 아침 미치의 실수로 소떼가 집단으로 탈출하고 업친데 덮친격으로 컬리마저 심장마비로 횡사하자 이들은 매우 우왕좌왕하게 된다. 남은 길은 오직 하나, 세 사나이는 아무도 도와주지 않을 거친 황야를 스스로의 힘으로 헤쳐나간다. 비와 홍수에 시달리고 불확실한 여정에 불안해하면서. 그러나 바로 이 과정에서 그들은 자신의 삶을 재발견하고 각자 행복의 열쇠를 찾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