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쪽지함쇼핑카트


영화들
영화인들
영화회사들
인기순위
영화인 사진
영화/비디오 검색
사랑하기 (1997, To Love)
일본 / 일본어 / 로맨스, 드라마 / 114분


감독: 케이 쿠메이
각본:
촬영:

네티즌 리뷰 쓰기

작품성  (7/10)
네티즌  (0/10)
[0명]  





86년 <바다와 독약>으로 베를린 영화제 은곰상을 수상하기도 한 일본의 노장 감독 케이 쿠메이의 97녀작으로 제2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 받기도 했다. 미츠는 요시오카와 사랑에 빠지지만 팔에 생긴 붉은 반점 때문에 병원을 찾는다. 병원에서 다시 요양원으로 보내진 미츠는 자신이 나병에 걸렸다는 소식을 듣는다. 하지만 정밀진단 결과 나병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되고 사랑하는 요시오카에게로 돌아가려한다. 그러나 역에서 그녀는 자신에게 따뜻하게 대해준 여러사람들을 두고 차마 발길이 떨어지지 않는다. 결국 다시 요양원으로 돌아온 미츠는 봉사활동을 하면서 새로운 삶의 기쁨을 발견한다. <사랑하기>는 젊은이들의 사랑과 일본의 나환자의 인권문제가 함께 이야기되는 사회성 짙은 멜러 드라마. 그 동안 일본에서는 나환자의 인권이 철저히 제한되어 있었다. 1907년에 만들어진 '나병예방법'과 1953년의 개정법은 나환자의 격리수용을 근간으로 하고 있었기 때문에 가족과의 만남이나 결혼조차 제한 당했다. 일본에서 이 '나병예방법'은 지난 96년 봄에 폐지되었지만 이미 너무 오랫동안 가족들과 떨어져 있던 환자들은 대부분 나이가 들어 돌아갈 곳이 없는데다가 사회의 편견 역시 여전히 남아있다. 이런 문제를 제기했던 슈사쿠 엔도의 소설 「내가 버린 여자」를 각색해 만든 <사랑하기>는 미츠와 요시오카의 사랑과 이별, 죽음이라는 전형적인 멜러드라마의 틀을 유지하면서도 나환자들의 상황을 통해 질병 때문에 환자들을 격리하고 소외시키는 사회의 부도덕성을 꼬집고 있다.